태그 보관물: 2MB sucks

[펌] 노무현 vs 이명박

노무현은 조중동과 싸웠고
이명박은 초중고와 싸운다.

노무현은 국회의원들이 탄핵 요청했고
이명박은 국민들이 탄핵 요청한다.

노무현은 국민들의 비판은 당연한 것이다 라고 말했고
명박은 비판하는 국민을 잡아들이라 말한다.

노무현은 국민90%를 선택했고
이명박은 국민10%를 선택했다.

노무현 내각은 국민을 사랑했지만
이명박 내각은 땅을 사랑했다.

노무현은 먼저 대한민국 국민과의 대화를 했고
이명박은 먼저 일본 국민과의 대화를 했다.

노무현은 e지원을 만들었고
이명박은 컴퓨터 로그인도 못했다.

노무현은 안창호 선생님이라 불렀고
이명박은 안창호 씨라 불렀다.

노무현은 한일관계를 위해 과거역사를 철저하게 정리하자고 했고
이명박은 한일관계를 위해 과거역사를 거론하지 않겠다고 했다.

노무현의 정책은 야당에서 발목을 잡았지만
이명박의 정책은 국민들이 발목을 잡았다.

노무현은 국민에게 자신을 봉헌했고
이명박은 하나님에게 서울시를 봉헌했다.

노무현은 임기 말에 욕을 먹었지만
이명박은 인수위 때 부터 욕을 먹었다.

노무현은 미국이라서 믿을 수 없다고 말했지만
이명박은 미국이니까 믿으라고 했다.

노무현은 꿈에서라도 한번 보고 싶고
이명박은 꿈에 볼까 두렵다.

노무현을 꿈에 보면 로또를 사지만
이명박을 꿈에 보면 다음 날 차 조심 한다.

노무현은 국민과의 공약을 지키는 것이 자랑스럽고
이명박은 국민과의 공약을 지킬까 봐 겁난다.

노무현에게선 거짓 찾기가 어렵고
이명박에게선 진실 찾기가 어렵다.

노무현은 부시를 운전했고
이명박은 부시의 카트를 운전했다.

노무현이 주권 확보를 얘기할 때
이명박은 주식 확보를 얘기했다.

노무현이 부동산 대책을 논할 때
이명박은 부동산 가등기를 고민했다.

노무현은 조중동이 괴롭혀도 지지율 25% 내외이고
이명박은 조중동이 빨아줘도 지지율 25% 내외다.

노무현은 국민의 생명권을 기준으로 광우병 소를 막았지만
이명박은 미 축산업자의 돈벌이를 위해 우리 생명권을 포기했다.

노무현은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 했고
이명박은 미국 경제를 살리려 한다.

노무현은 경제의 기초를 다졌고
이명박은 경제의 기초를 다 줬다.

나는 노무현을 찍었지만
나는 이명박을 찍지 않았’읍’니다.

노무현은 원칙과 소신으로 일하지만
이명박은 무원칙과 변명으로 일한다.

노무현은 헌법을 머릿속에 넣고 다니며 지켰지만
이명박은 헌법을 엉덩이로 깔아뭉개고 쓰레기통에 버렸다.

노무현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오고
이명박을 생각하면 욕이 튀어나온다.

노무현의 천적은 조중동이지만
이명박의 천적은 국민이다.

노무현은 자기를 욕하는 국민까지도 사랑했지만
이명박은 자기를 욕 안 하는 국민까지도 욕하게 한다.

노무현은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냐”고 말로만 했고
이명박은 “이쯤 되면 구속시키라”고 행동으로 한다.

노무현은 미래를 보여줬고
이명박은 과거를 리플레이 하고 있다.

노무현은 끝까지 레임덕이 없었고
이명박은 시작부터 레임덕이다.

노무현에게 있어서 국민은 국가의 주인인 주주이고
이명박에게 있어서 국민은 탄압해야 할 노조이다.

노무현은 토론의 달인이고
이명박은 횡설수설의 달인이다.

노무현은 국민에게 머리를 숙였고
이명박은 미국에 머리를 숙였다.

노무현은 국민 앞에서 고개를 숙이지만
이명박은 천황 앞에서 고개를 숙인다.

노무현은 위대한 大통령
이명박은 위험한 代통령.

국민은 노무현이 빨리 돌아오기(還)를 바라지만
국민은 이명박이 빨리 돌아가기(死)를 바란다.

노무현은 자신을 반대하는 국민들과 토론을 하려 했고
이명박은 자신을 반대하는 국민들을 토벌하려 한다.

노무현은 부시에게 당당했지만
이명박은 부시에게 당(?)했다.

노무현의 스승은 김대중(대통령)이지만
이명박의 스승은 김대중(월간조선)이다.

노무현이 말하면 국민이 믿음을 느끼고,
이명박이 말하면 국민이 살기를 느낀다.

노무현은 국민들의 사기(士氣)를 높이려 했고
이명박은 국민들에게 사기(詐欺)치려 한다.

노무현과 함께하는 세상은 즐겁지만
이명박과 함께하는 세상은 고통이다.

노무현은 나에게 세상을 살아가는 원칙과 상식을 가르쳐줬고
이명박은 나에게 저렇게 살면 안 된다는 것을 알려줬다.

노무현은 젊은이들과 소통하기 위해 인터넷을 하고,
이명박은 젊은이들과 소통하기 위해 개그프로그램을 본다.

노무현은 국민도 대통령이지만,
이명박은 국민은 하급인이다.

[출처] 노무현 vs 이명박 (플래시(Flash)로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들의 모임:플생사모) |작성자 다현아빠

어쩜 저렇게 하는 짓마다 욕먹을 짓만 골라서 하는지 모르겠네요. 대통령되면 뒷돈도 두둑히 챙기고, 측근들 배불리고, 친재벌 정책을 펼칠 것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막나갈 줄이야. 2MB는 한 나라의 대통령이기 보다는, “한나라”만의 대통령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Sorry, English translation is not available on this post.
ごめんなさい。このポストには日本語の翻訳を提供しません。

I did not vote for 2MB.

I did not vote for 2MB.

블로그 돌아다니다 퍼왔습니다.

BBK도 사기당하고, 소고기도 사기당하고… 앞으로 얼마다 더 사기를 당하고 올런지 걱정이네요. 결국 뒷감당은 국민들의 몫인 것을…
제발 남은 임기 중 아무것도 하지말고 청와대에서 그냥 푹 쉬다 갔으면 싶네요.

Sorry, English translation is not available on this post.
ごめんなさい。このポストには日本語の翻訳を提供しません。

2MB sucks!!!

어지간하면 정치적인 내용의 글은 작성하지 않으려 했으나, 이메가가 자행하고 있는 짓거리들을 보자니,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상황이군요. 당췌,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제대로 된 개념을 탑재하고 있지 못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대통령이 삽질하고 있으면, 야당에서 기회다 싶어서 대통령을 까대고 해야 하는데, 요즘엔 도대체 우리나라에 야당이 존재는 하는 것인지 의문이 드네요. (딴나라는 이미 포기한지 오래고…)

뉴스 보다가, 속시원한 기사가 있어 링크 걸어 봅니다. 이명박 정부의 의식수준이란… 참…
학생 선동하는 ‘배후5적’ 고발합니다 – 오마이 뉴스

저소득층·중소기업 세부담 커질듯 – 경향신문
이 기사를 보면 이메가 정부가 부자들에게는 세금을 인하하고, 그 만큼 모자라는 세수는 결국 일반 국민들에게 전가하려는 듯 하네요. 내각 구성도 그렇고, 역시 부자를 위한, 부자에 의한, 부자 대통령!

Sorry, English translation is not available on this post.
ごめんなさい。このポストには日本語の翻訳を提供しませ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