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Samsung

삼성 갤럭시S2 구입 적기는 6월

삼성전자에서는 4월 27일에 국내에 갤럭시S2를 출시한다고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의 신제품을 기다리던 팬이나, 휴대전화 교체시기가 되어서 새로운 단말 출시를 기다려온 사람들로서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지난 1년여간 삼성전자 제품의 초기 품질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출시되자 마자 구입하는 것은 절대로 옳은 선택이 아니라 보입니다.

갤럭시S, 갤럭시탭 등 갤럭시 시리즈들은 초기 품질에 상당한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갤럭시 사용자 카페에 들어가보면 심각한 버그들로 인해서, 구입후 수 차례 서비스센터나 대리점에 방문하여 교품(제품교환)이나 수리 등이 이어졌고, 결국 환불한 사례들까지 종종 접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언론에서는 이런 문제에 대해서 전혀 언급이 없이, 얼마나 좋은지, 얼마나 많이 팔리는지 등 갤럭시 띄우기에 혈안이 되어 있었죠.

단말기 선택의 개인의 자유고, 어떤 단말기라도 자신이 만족하고 사용하면 되니까, 사라 마라 할 생각은 없습니다. 적어도 사고나서 심리적, 물리적 고생을 하지 않으려면 구입 시기를 조금만 늦추라는 얘기입니다.

1. 언론은 절대로 믿으면 안됩니다. 4월말, 5월초에는 갤럭시S2를 띄우는 기사들이 넘쳐 날 것입니다. 여기에 현혹되면 결국 그 뒷감당은 개인이 하게 됩니다. 언론은 광고비만 챙기면 되니 소비자야 마음고생을 하던지 말던지 신경도 안 씁니다.

2. 갤럭시 사용자 카페 등에 가입하여 정보를 얻으세요. 물론 여기에도 금전적인 지원을 받는 불로거들의 찬양글들이 넘쳐날 것입니다. 이런 글들은 그냥 무시하거나, 참고용으로만 보세요. 대신 버그나 고장 등 초기 품질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3. 버그 등 초기품질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전의 갤럭시 씨리즈들은 대체로 초기 품질에 문제가 있었고, 약 1달 정도의 기간에 3-5번의 펌웨어 업그레이드가 있은 다음에야, 어느정도 안정화가 되었습니다. 굳이 유료 베타 테스터를 자초할 필요는 없습니다.

4. 실현 가능성은 낮지만, 가격이 하락할 수도 있습니다. 옴니아2도 아이폰 3GS 출시 후에 가격을 낮춘 전례가 있고, 갤럭시 제품들도 해외에서 이벤트 등으로 일시적으로 나마 가격을 대폭 낮춘 경우들이 많습니다. 또한 출고가 인하, 블랙리스트 도입 등의 이슈들도 남아 있으니 이런 정책들로 인한 가격 인하를 기대해 볼 수도 있죠.

5. 역시 실현 가능성은 낮지만, 진짜 갤럭시S2가 출현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삼성에서는 부인했지만, 이번 제품은 진짜 S2가 아니고, 아직 개발중이라는 기사가 있었습니다. 즉, 작년 갤럭시A와 같이, 잠시 이어가기를 위한 제품으로, 아이폰5 출시에 즈음해서 진짜 S2를 내놓을지 누가 알겠습니까. 이것이 현실화 된다면, 지금 S2를 구입한 사람들은 또다시 배신감을 느끼게 될지도 모르죠.

그러므로 적어도 한 달 정도는 지켜보면서, 문제가 없는지 확인한 이후에, 또는 문제가 수정되고 난 이후에 구입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얘깁니다.

플래시… 이대로 괜찮을지 모르겠군요.

흥미로운 기사(또는 포스트)가 있어서 링크 걸어 봅니다.
Galaxy Tab Flash Support Shows Flash Sucks?

간단히 정리하면,
플래시 플레이어가 비대하고 버그가 많다.
모질라 파이어폭스는 플래시 충돌로 인해서 브라우저까지 문제가 생기는 것 때문에, 아예 플래시 플러그인을 별도의 프로세스로 만들어서, 문제가 생기면 플래시 혼자 죽고, 브라우저는 영향이 없도록 했다.
구글은 크롬에, 어도비 플래시 플러그인을 사용하지 않고, 내장 플래시 플러그인을 직접 개발했다.
애플은 iOS에 아예 플래시를 지원하지 않는다.
플래시 미지원은 애플의 약점이고, 구글은 애플과 경쟁을 위해 플래시를 지원하기로 했다.
기즈모도의 갤탭 리뷰를 보면, 역설적으로 플래시 지원으로 인한 브라우저 성능 저하 및 빠른 배터리 소모 등의 문제를 겪는다.
어도비가 더 나은 플러그인(최소한 모바일 용이라도)을 내놓지 않는다면, 플래시는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플래시 개발자의 한 사람으로서, 암담하네요.
어도비, 어떻게 좀 해봐… 언제까지 까이기만 할건지… 멋지게 애플에 한 방 먹여줘야 할거 아냐…

GalaxyS가 iPhone 킬러라고???

어제(7월 2일)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즈는 “Hopeful Samsung wheels out a would-be iPhone killer”라는 기사를 게제하였고, 국내 언론들은 일제히 이를 인용하여, 영국 언론으로 부터 갤럭시S가 아이폰킬러로 인정받았다는 투의 기사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뭐 그냥 그러려니 했습니다. 언론플레이가 하루이틀 있었던 것도 아니고, 아이폰 유저 카페에서도 갤럭시S의 성능이 좋다는 글들을 종종 볼 수 있기 때문에, 그래도 해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나보다 생각하고 넘어가려 했습니다.

그런데 문득 오늘 아침에 생각을 해보니, 기사의 제목에 뭔가 찜찜한 구석이 있더군요.
“a would-be iPhone killer”
그냥 “an iPhone killer”도 아닌 “a would-be iPhone killer”. 왜 would-be가 찜찜하냐고요? 사전을 한 번 보시죠.
dictionary.com > would-be
네이버 영어사전 > would-be
Would-be의 뜻은 “~이 되려하는”, “~가 되길 희망하는”, 심지어는 “~인 체하는(pretending to be)”의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폰 킬러가 될지 어떨지는 모르지만, 현재 그걸 지향하고 있다는 것이죠. 그러므로 기사 제목은 “(갤럭시S에 대한) 기대에 부푼 삼성이 아이폰 킬러 후보(지망생)를 출시하다” 정도로 해석이 가능할 것 같네요.

일부 언론은 제목의 의미를 비교적 잘 유지하고 있네요.

  • FT “갤럭시S, 아이폰 킬러 가능성” – 한국일보
  • 갤 럭시S, 아이폰 킬러 향해 나가..FT – 헤럴드 생생뉴스
  • “갤럭시S는 아이폰 킬러를 향해”…FT – YTN

그러나 일부 언론은 단정적으로 갤럭시S가 아이폰 킬러라 제목을 뽑아내고 있습니다.

  • ” 갤럭시S는 아이폰 킬러” <FT> – 연합뉴스
  • FT· 포브스·라 트리뷴 등 해외언론 “갤럭시S는 아이폰 킬러” – 매일경제
  • 英 언론 “갤럭시S가 아이폰 킬러” – 아시아경제

기사 내용은 대체로 비슷합니다. FT기사의 전문, 혹은 일부를 번역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유독 한 문장 만은 애써 외면하고 있으니, 다음과 같습니다.

However, they doubt the GalaxyS can become the iPhone killer, despite its strong hardware.
Quote from: FT.com / UK – Hopeful Samsung wheels out a would-be iPhone killer by Paul Betts and Song Jung-a

전문가들은, 아이폰4에서 제기되는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서 소비자들이 다른 대안을 생각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이 갤럭시 S로 시장 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하드웨어상의 강점에도 불구하고 갤럭시S가 아이폰 킬러가 될것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보인다. 이 정도로 해석이 가능한 문장이 됩니다.
그리고 이 문장은 마지막 결론부로, 결국 기사의 핵심은 하드웨어만으로는 아이폰 킬러가 될 수 없으며, 시장 점유율을 뺏어 오기 위해서는 컨텐츠와 어플리케이션을 차별화해야만 한다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즉, 아직은 아이폰 킬러가 아니며,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부문을 강화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런 얘기입니다.

이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I-on-I 블로그를 참고하세요.

포스트를 쓰기 위해서 뉴스 검색을 하다보니, 유독 눈에 띄는 기사가 하나 있습니다.

  • “갤럭시S, 아이폰 따라잡기 어려워” – 매일경제

같은 언론사에서도 똑같은 사안에 대해 이렇게 상반된 기사가 나온다는게 신기하군요.

Sorry, English translation is not available on this post.
ごめんなさい。このポストには日本語の翻訳を提供しません。